“제약회사와 병원이 의약품 가격 담합” _키티넷 임대 카니발 비치 카지노_krvip

“제약회사와 병원이 의약품 가격 담합” _누가 게임하고 있니 누가 이기고 있니_krvip

<앵커 멘트> 약국과 병원, 제약회사 56곳이 가격 담합을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. 환자들에겐 고스란히 부담입니다. 정연욱 기자입니다. <리포트> 서울의 한 대학병원. 지난 2007년 한해 동안 한 유명 위장약을 50mg당 202원에 구매했습니다. 이 병원뿐 아니라, 전국 24개 종합병원이 이 약을 같은 가격에 구매했습니다. 하지만 공립인 한국산재의료원은 이 약을 공개입찰을 통해 165원에 구매했습니다. 18.3% 나 싼 가격입니다. 경실련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의약품 실거래가를 분석해보니 12개 제약사와 33개 병원, 11개 약국에서 거래한 20가지 의약품 값이 똑같았습니다. 문제는 한결같이 실거래가보다 비싸다는 겁니다. 가격이 비싼 만큼 의료기관은 보험료를 더 챙길 수 있지만 환자들의 부담은 그만큼 커집니다. <인터뷰> 이인영(경실련 보건의료위원) : "실거래가격 제도가 무너지고 소비자 부담이 증가되는 결과를 초래합니다." 실제로는 8백원 정도에 산 약을 제약회사의 사실상 묵인하에 1000원에 샀다고 신고해 차액을 챙기는 겁니다. <녹취> 제약회사 관계자 : "큰 제약사는 보통 10% 밖에 안 주는데, 하위 제약사들은 10%,20%, 30%까지도 주죠." <인터뷰> 이덕상(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약품조사부) : "지도, 감독, 조사 권한이 없어." 경실련은 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직무유기를 감사하라고 감사원에 청구했습니다. 또 가격 담합 의혹이 짙은 제약사와 병원, 약국 56곳을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.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.